오스템, 1분기 영업이익 512억원 ‘역대 최대’
오스템, 1분기 영업이익 512억원 ‘역대 최대’
  • 박천호 기자
  • 승인 2022.05.02 15:59
  • 호수 17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출 2,341억원 … 전년 동기 대비 36.5% 증가
횡령사고 이후 첫 분기 실적 ‘고성장’ 기조 이어가

임플란트 판매량 세계 1위 기업 오스템임플란트(대표 엄태관, 이하 오스템)20221분기 실적을 잠정 공시했다.

오스템의 올 1분기 매출액은 2,341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6% 이상 증가했으며, 영업이익은 512억 원을 기록했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무려 100% 이상 증가한 수치로 매출은 역대 1분기 실적 중 사상 최대이며, 영업이익은 분기 사상 최초로 500억 원을 돌파했다.

오스템 관계자는 “1분기는 해외법인의 매출 확대 지속적인 임플란트 판매 호조 디지털 덴티스트리 제품군의 성장 등으로 성장성이 확대됐다고 밝혔다.

특히 해외법인의 성장이 두드러졌다. 오스템의 올해 1분기 해외 매출액은 1,680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무려 58%나 증가했으며, 연말 효과가 가장 큰 지난해 4분기 실적과 비교해도 상승한 수치다

특히 중국, 러시아, 미국 등 오스템의 대형 법인이 눈에 띄게 성장했는데, 중국 1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56%, 러시아 1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59%, 미국 1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무려 76%나 성장했다.

미국의 경우 미국법인 하이오센 임플란트 브랜드 입지가 점차 커지며 이익 성장을 견인한 것으로 나타났다.

오스템은 올해 매출 목표를 1조 원, 영업이익 목표를 1,700억 원으로 밝힌 바 있다.

오스템 관계자는 “1분기 실적 호조에 힘입어 고성장 기조를 계속 이어갈 것이라며 임플란트, 디지털 덴티스트리, 교정 등 핵심 기술과 제품 기반 글로벌 공략을 더욱 가속화 하는 동시에 글로벌 M&A도 검토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오스템은 임플란트 관련 다양한 신제품 출시를 앞두고 있으며, 디지털 분야도 CAD SW, 구강스캐너, 밀링머신과 3D 프린터 업데이트 버전 등 신제품이 대거 출시될 예정이다.

올해 1분기에는 투명교정장치 ‘MagicAlign’을 출시하면서 교정 분야에도 본격 진출했으며, 중국, 일본, 호주 등 해외 시장 진출 준비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글로벌 네트워크도 더욱 확대된다. 현재 29개국 30개 해외법인을 운영하고 있는 오스템은 올해 스페인을 비롯한 5개국 이상에 추가로 진출할 계획이다.

또한 매출 증가 추세에 따라 미국 필라델피아에 있는 생산기지도 추가로 증축을 진행하고 있다.

이와 함께 올 하반기 내 1,396평 규모의 생산시설을 갖추고 연간 생산량을 전년 대비 58% 가량 끌어올리고, 여기에 해외시장 제품 다변화, 직접 영업조직 운영을 통한 현지 밀착 서비스, 치과의사 임상교육을 통해 해외시장 점유율을 더욱 높여나갈 계획이다.

엄태관 대표는 직원 횡령 이슈로 인해 작년에 일시적인 이익 훼손을 경험했지만 사업 정상화를 위해 혼신의 노력을 한 결과 1분기에도 높은 실적을 기록하며 고성장 기조를 이어갈 수 있었다면서 해외법인의 가파른 실적 성장에 힘입어 올해 매출 1조 원 달성은 물론, 기존 사업과 시너지를 낼 수 있는 다양한 분야 M&A를 적극 검토해 2026년 세계 1위 임플란트 기업 비전 달성에 한 발짝 다가서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