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 치과진료, 문턱은 낮추고 수준은 높여
장애인 치과진료, 문턱은 낮추고 수준은 높여
  • 박천호 기자
  • 승인 2021.11.04 12:45
  • 호수 1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대치과병원, 복지부와 장애인 구강건강 향상 위한 간담회 가져

서울대학교치과병원(병원장 구영)과 보건복지부 기획조정실이 지난 1022일 장애인 구강진료 현황 확인 및 장애인 구강건강 향상을 위한 간담회를 진행했다.

이날 간담회는 구영 병원장, 금기연 부설장애인치과병원장, 장주혜 중앙장애인구강진료센터 부센터장과 박민수 보건복지부 기획조정실장을 비롯한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중앙장애인구강진료센터(이하 중앙센터)의 운영현황과 중앙센터 및 각 권역장애인구강진료센터(이하 권역센터)의 애로사항과 건의사항, 향후 협력방안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이와 함께 중앙센터의 외래진료실과 전신마취시설 등을 둘러보며 장애인 치과치료를 위한 전문시설과 체계적인 시스템을 직접 확인하는 시간도 가졌다.

장애인 구강진료 현황에 대한 설명을 들은 박민수 보건복지부 기획조정실장은 장애인 구강건강 향상을 위해 현장의 최전선에서 애쓰는 중앙센터 및 권역센터 모든 의료진들에게 깊이 감사드린다중앙센터와 각 권역센터의 의견을 토대로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정책 수립과 지원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구영 병원장은 보건복지부의 노력 덕분에 설립된 중앙센터에서 장애인 환자들에게 최고의 치과치료를 제공하는 것은 국가중앙치과병원으로서 마땅히 해야 할 소명이라며 앞으로도 서울대치과병원이 장애인 치과진료의 문턱은 낮추고, 구강건강수준은 더욱 높이는 데 앞장서겠다. 보건복지부에서도 중앙센터 및 권역센터 운영의 어려움을 이해해 주고 지원을 부탁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