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협·의협 ‘의료현안’ 공동 촉구
치협·의협 ‘의료현안’ 공동 촉구
  • 박천호 기자
  • 승인 2020.06.11 14:44
  • 호수 8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치·한의대 증원정책 철회 및 원격의료 반대 주장

대한치과의사협회(이하 치협) 이상훈 회장과 대한의사협회(이하 의협) 최대집 회장은 지난 8일 긴급회동을 갖고, 당면한 의료계 주요 현안에 대해 한목소리로 촉구했다.

이날 치협과 의협이 공동으로 촉구한 사안은 졸속 의한의대 증원정책 철회 의료영리화 신호탄 원격의료 반대 건강보험 적정수가 보장 등 3가지의 의료현안이다.

이상훈 회장은 의료인력 확충 문제에 대해 국가적 재난 상황을 계기로 인구구조의 변화와 의료수요에 대한 정확한 예측이나 평가 없이 졸속으로 의사인력 확충을 통한 공공의료 강화정책을 추진하려는 것은 매우 위험한 발상이라며 한국보건사회연구원에 따르면 10년 후 치과의사 수는 적정인원에 비해 1,810~2,968명 과잉공급될 것으로 예측된다고 반박했다.

또한 원격의료의 경우, 의료행위의 안전성을 저해하여 오진의 위험성이 우려되고 장기적으로 의료전달 체계와 1차 의료기관 존립기반이 붕괴될 수 있다고 지적하면서 재벌에게 특혜를 주고, 국민에게 부담을 주는 의료영리화를 가속하는 단초가 될 수 있다고 피력했다.

이어 최근 2021년도 요양급여비용 체결 협상에서 치과분야가 결렬된 것과 관련해 이상훈 회장은 코로나19로 동네치과 매출이 약 35% 하락할 정도로 경영이 악화됐다면서 열악한 개원경영에도 치과종사자 고용유지에 노력해 왔으며, 코로나19 위기에 최일선에서 감염 확산 저지와 예방, 환자 치료를 위해 크나큰 노력을 한 의료인의 헌신이 전혀 반영이 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한편, 치협과 의협은 앞으로도 다양한 보건의료 현안에 대해 긴밀히 소통하며 적극 대응키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