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18일 ‘A-Oss 콜라겐’ 출시 후 첫 파격 혜택
6월 18일 ‘A-Oss 콜라겐’ 출시 후 첫 파격 혜택
  • 박천호 기자
  • 승인 2024.06.17 10:00
  • 호수 27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덴올 라이브쇼, 56% 할인 판매 … 구매자 및 시청자 이벤트 통해 선물 증정

덴올 라이브쇼가 618일 파격적인 혜택의 ‘A-Oss 콜라겐 특집을 진행한다.

‘A-Oss’ 라인업 중 치과의사의 선호도가 높은 콜라겐 제품을 선정해 합리적으로 선보이는 만큼 높은 관심이 예상된다.

이번 방송에서는 소비자가 307,500원 상당의 ‘A-Oss’ 콜라겐(실린더 타입 150mg) 3개와 소비자가 16만 원 상당의 흡수성 멤브레인 OssMem(하드 타입 10×20mm) 2개를 약 56% 할인한 207,000원에 구입할 수 있는 라이브쇼 특가로 선보인다.

또한 구매자들의 부담을 낮추기 위해 임플란트 및 재료 패키지 결제도로 구입이 가능하다.

‘A-Oss’ 콜라겐 특집 방송은 오전 9~10, 오후 1~2시 덴올TV(www.denall.com/main) 통해 실시간 상담이 가능한 방송으로 진행된다.

라이브쇼를 놓친 이들은 당일 2359분까지 단 하루동안 덴올 포털 라이브쇼 VOD 서비스를 통해 같은 조건으로 구입할 수 있다.

아울러 덴올 라이브쇼를 실시간 시청하기만 해도 추첨을 통해 300명에게 커피 쿠폰을 증정한다. 커피 쿠폰 당첨자는 방송 종료 후 일주일 뒤 덴올TV 고객 게시판을 통해 확인 가능하다.

이밖에도 4~62분기 덴올 라이브쇼 구매고객 가운데 누적 구매 매출 상위 2명에게 세라젬 안마의자, 누적 구매 횟수 상위 2명에게 다이슨 공기청정기를 증정하며, 구매 고객 중 추첨을 통해 4명에게 LG전자 모니터(32) 등 총 1천만 원 상당의 경품을 제공한다.

한편 ‘A-Oss’ 콜라겐은 유럽에서 적합성 인증을 받은 의료기기등급의 호주산 소뼈를 사용했으며, 균일한 해면골 입자만 사용해 체적 유지와 골 생성에 탁월한 임상결과를 보유하고 있다. 뉴질랜드산 콜라겐을 10% 함유해 조작이 매우 편리하다. 골이식재의 미세 움직임을 잡아주고, 입자 사이에 공간을 차지해 일정 볼륨을 유지함에 따라 우수한 골이식 결과를 보이는 것이 장점이다.

또한 우수한 기공 구조로 혈액 젖음성과 친수성이 우수해 혈액 내 골생성 세포로 많은 신생골을 형성한다. 모든 GBR 시술 시 적용할 수 있으며, 신생골 형성 기간에 안정적으로 체적을 유지함으로써 전치부 등 심미 부위 사용에도 적합하다.

‘A-Oss’ 콜라겐 제품은 부위에 따라 적절한 타입을 선택할 수 있도록 150, 250, 500으로 구성된 실린더 타입50, 100, 200으로 이뤄진 큐빅 타입으로 구성됐다.

덴올 라이브쇼 관계자는 지난해 7월 방송한 ‘A-Oss 스페셜 패키지가 단 하루에 완판되는 등 ‘A-Oss’를 찾는 임상가들의 니즈가 크다는 것을 확인함에 따라 ‘A-Oss 콜라겐특집 방송을 마련했다면서 앞으로도 임상의들에게 필수적인 제품을 선별해 합리적인 가격에 선보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많은 관심과 시청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동대문구 한천로2길 87 , 201호
  • 대표전화 : 02-6956-2804
  • 팩스 : 070-7547-28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천호
  • 법인명 : (주)덴탈인
  • 제호 : 치과의사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5273
  • 등록일 : 2018-06-30
  • 발행일 : 2018-06-30
  • 발행인 : 박천호
  • 편집인 : 박천호
  • 인터넷신문 : 데일리치과인
  • 등록번호 : 서울 아 54515
  • 등록일 : 2022년 10월 18일
  • 치과의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치과의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entist@dentistnews.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