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대학 출신 의료인 국시 응시 기준 제정
해외대학 출신 의료인 국시 응시 기준 제정
  • 이가영 기자
  • 승인 2020.05.14 14:54
  • 호수 7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치과의사 최소 졸업학점 160학점 … 임상실습 필수

일정 기준을 충족하는 외국학교에서 교육과정을 이수한 경우, 국내 보건의료인국가시험에 응시할 수 있는 제도가 마련됐다.

보건복지부는 지난 6보건의료인국가시험 응시자격 관련 외국학교 등 인정기준을 제정·발령했다고 밝혔다.

이 고시는 국내 보건의료인국가시험에 응시할 수 있는 외국 학교인지 여부를 판단하는 기준에 대한 구체적인 사항을 정하기 위해 규정됐다.

이에 따라 외국 대학()을 졸업하고, 그 대학이 속한 국가의 의사, 치과의사, 한의사 면허를 받은 자, 외국의 조산사 면허를 받은 자 등이 적용되며, 국내 보건의료인국가시험에 응시하기 위해 해당 학교에 대한 보건복지부 장관 인정을 신청할 수 있다.

보건복지부장관은 인정신청학교가 이번 고시에서 규정된 일반기준 및 직종별 상세기준을 충족하는 경우, 국내 보건의료인국가시험에 응시 가능한 외국학교 등으로 인정할 수 있다.

치과의사의 경우 최소 심사기준은 5년제 대학 또는 3년제 대학원을 졸업해야 하며, 최소 졸업학점 160학점, 임상 실습은 필수로 거쳐야 한다.

아울러 이 고시는 올해 51일을 기준으로 매3년이 되는 시점마다 그 타당성을 검토해 개선 등 조치를 취해야 한다.

복지부 관계자는 기존에 규정하지 않았던 새로운 기준을 마련한 것이라며 해당 외국면허제도, 학사운영, 학사관리, 신청자 개인 등 4개 분야로 나눠 심사기준을 마련하고 직종별 상세기준 충족 시 응시자격을 부여하는 구체적인 사항이 규정됐다고 전했다.

한편, 지난해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김승희 의원이 국시원으로부터 제출받은 국감자료에 따르면 지난 2004년부터 2019년까지 15년간 외국 치대 출신 국시 합격률은 총 488 176명이 합격, 36%의 합격률을 보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