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과, 코로나19로 환자 35%·수입 34% 감소
치과, 코로나19로 환자 35%·수입 34% 감소
  • 박천호 기자
  • 승인 2020.05.12 09:25
  • 호수 7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월부터 피해 규모 커 … 대구·경북은 각각 48%·47% 감소
지역별 환자 및 수입 감소 평균
지역별 환자 및 수입 감소 평균

코로나19로 인한 피해는 치과도 예외가 아니다.

전국적으로 치과병·의원 환자는 35%, 수입은 34%가 감소했으며, 특히 대구·경북지역은 환자 48%, 수입 47%가 감소해 더 큰 피해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치과의사 95.5%경영 어렵다

대한치과의사협회(회장 이상훈, 이하 치협) 보험위원회와 치과의료정책연구원(이하 정책연구원)은 지난달 말 공동으로 실시한 코로나19로 인한 치과병·의원 경영 피해 조사결과에 대한 이슈리포트를 발표했다.

개원의 대상 온라인 설문조사로 진행된 이번 조사는 각 지역별로 환자 수와 매출수입을 월별로 구분했으며 최종적으로 3,189명의 치과의사가 응답한 결과를 분석했다.

결과에 따르면 코로나19로 인해 경영에 어려움을 겪은 치과의사는 전체의 95.5%로 대부분이 어려움을 호소했고, 대구·경북지역의 경우 98.4%로 어려움이 더 컸다.

코로나19로 인한 전국의 평균 환자 감소율은 116.5% 225.6% 334.9% 433.6%였고, 평균 수입 감소율은 117.7% 224.7% 333.8% 434%, 코로나19가 급격히 전파되기 시작한 2월부터 피해 규모가 커진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1~4월까지 추가 경비 증가율은 평균 11.9%였다.

특히 코로나19의 직격탄을 맞은 대구·경북지역의 경우 환자 감소율은 348%, 438.9%이었고, 수입 감소율은 346.7%, 439.4%로 다른 지역에 비해 피해가 더 컸다.

 

이상훈 회장 실질적 지원방안 마련

코로나19에 대응하기 위해 시행한 대책으로는 별다른 대책을 사용하지 않음42.4%로 가장 높게 나타나 적절한 대응이 부재한 상태로 피해를 견디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그 다음으로 기타경비 감축35.8%, ‘근무시간 단축32.3% 순으로 나타났다.

또 코로나19로 인한 경영난이 계속된다면 사용할 계획으로는 인력감축44.7%로 가장 높았고, 다음으로 기타경비 감축’ 40.7%, ‘국가지원제도 활용’ 35.3% 순이었다. 10%는 폐업도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재호(치협) 정책이사는 이번 조사를 통해 치과병·의원의 경영난을 객관적인 수치로 확인해 볼 수 있어 전국 치과의 피해를 체감했다객관적 통계정보에 근거한 합리적인 정책을 마련해 개원환경 개선을 도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상훈 회장은 코로나19로 인해 치과병·의원의 환자, 수입 측면에서 피해가 심각하다면서 정부 차원에서 치과의료기관의 경영난을 더욱 세밀하게 살펴 실질적인 지원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밝혔다.

한편, 자세한 내용은 이슈리포트 제17호로 확인할 수 있고, 이번 이슈리포트는 전 회원 메일로 발송되었으며, 정책연구원 홈페이지(www.hpikda.or.kr)에서도 누구나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